미국 특허를 담당하는 사무실 유형

한국에서 한국변리사사무실 또는 특허로펌을 통해서 미국의 특허를 출원하고, 상표를 등록하는 업무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 변리사들의 미국특허출원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지는 사실 고객입장에서 알 길이 없습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저희 사무실에서는 시장조사후, 한국인이 이용하는 미국의 특허사무실에 관한 유형을 분류해 보았습니다.


I. 미국특허 를 담당하는 사무실의 유형


유형 1. 한국에 특허 사무실이 있고,  미국 변리사가 사무실에서 함께 근무하는 경우

유형 2. 한국에 특허 사무실이 주체적으로 업무를 소관하고, 미국 변리사는 한국을 통해 업무를 받아서 처리하는 경우 


유형 3. 미국 특허사무실이 주체적으로 업무를 소관하고, 한국 변리사사무실이 업무를 받아서 일을 처리하는 경우유형

4. 한국에 특허 사무실이 있고 미국에도 없는데 독자적으로 영업하는 경우


저희 사무실은 유형2에 속하여 업무를 진행해 오다가, 개별고객문의 또한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유형 3 으로 업무영역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특허업무는 수행하지 않고 미국 업무에만 집중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변리사 사무실을 통해서 미국특허를 의뢰할 경우  고객 또는 기업은 중간과정을 통하게 되므로 변리사 업무 비용이 높아지는 결과를 초래하게 됩니다. 따라서 저희사무실로 직접 연락을 주실 경우 비용을 더 줄일 수 있는 경영방침이 생길 것으로 기대합니다. II. 한국 변리사가 미국 특허를 대응하기 힘든 이유

  1. 우선, 미 영주권자 이상만 응시 가능한 시험이기 때문에 미국 특허등록을 할 수 있는 라이센스가 없습니다.
  2. 미국 특허출원이 가능한 전문인(미 변리사) 에게 따로 수주를 주어야 합니다.
  3. 특허 번역 및 영어로 업무를 하는 부담이 큽니다. 특허번역의 영역은 완전히 다른 영역이기 때문입니다.
  4. 미국 특허청과의 빈번한 커뮤니케이션이 영어로 이루어지므로 영어로 원활한 의사소통이 어렵습니다.
  5. 한국 변리사는 미국특허출원 및 등록과 관련하여 책임을 질 수 없습니다. 미국 특허변리사가 직접 책임을 집니다.

따라서, 한국에서 미국으로 특허출원을 신청하는 사무실은 찾기 어렵습니다.